전자도서관과 함께하는 스마트한 독서 생활 멀리 있는 서점 찾아 헤매지 말고, 가까운 곳에서 독서를 즐기세요.
MAIN > 전자책 > 가정/생활/요리 >

[육아] 상처 주는 것도 습관이다

상처 주는 것도 습관이다 

교보문고 전자책 스마트폰 태블릿
저자
이임숙
출판사
카시오페아
출간일
2014.03.20
평점 및 기타 정보
평점
(참여 0명) 리뷰쓰기-상처 주는 것도 습관이다
페이지 312 Page 이용가능환경 PC, 스마트폰, 태블릿
서비스형태 EPUB 파일크기 16 M
대출 0 / 1 예약 0
  • 콘텐츠 소개


    『상처 주는 것도 습관이다』는 하루 30분 마음 멘토링을 통해 자존감 높고 행복한 아이로 키울 수 있도록 안내하는 책이다. 아이의 마음을 치료하는 최고의 치료사는 엄마라고 이야기 하며, 아이의 마음을 치유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 전문상담가의 비법을 활용해 볼 것을 제안한다. 아이의 행동에서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아이 마음속의 진실은 무엇인지 등을 미술놀이, 독서놀이, 글쓰기 놀이, 게임, 대화법 등을 활용해 아이의 유형별 멘토링 방법을 들려준다.

  • 저자 소개


    저자 : 이임숙
    저자 이임숙은 아이들은 몸을 다치는 것보다 훨씬 더 자주 마음의 상처를 받으며 자란다. 그중에 가장 상처를 많이 주는 사람은 안타깝게도 엄마인 경우가 많다. 처음엔 왜 상처가 되는지 몰라서, 나중에는 상처 주는 줄 알면서도 습관이 되어서. 엄마 출신 상담전문가로서 언제나 안타까웠다. 엄마는 아이에게 상처를 주는 첫 번째 사람이기도 하지만, 사실은 아이의 마음을 치유하는 최고의 치료사도 엄마이기 때문이다. 엄마가 상담가의 비법을 조금만 알면 아이는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을 텐데. 심리치료실이 아닌 집에서, 아이를 가장 사랑하는 엄마가 아이의 불안과 결핍을 성장과 치유로 바꿀 수 있다면? 아이를 너무나 사랑하지만 제대로 사랑할 줄 몰라 마음 아파하는 모든 엄마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자 이 책을 집필했다. 1963년 부산에서 태어났다. 성균관대학교 대학원에서 아동심리와 어린이책을 공부했으며 아동·청소년 심리치료사, 의사소통 전문가로 일하고 있다. 상담센터와 한국출판문화진흥원 독서아카데미, 도서관, 복지관, 지역 아동센터, 학교 등 여러 사회기관에서 그림책을 활용한 독서치료와 솔직한 감정과 생각을 표현하는 마음 글쓰기로 치료와 연구, 강연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치료와 교육, 정서와 학습 모두에 효과적인 방법을 개발하는 데 관심이 많다. 현재 효과적인 부모역할훈련(PET), 청소년자아성장훈련(YQMT), 청소년리더역할훈련(YET) 강사이며 맑은숲독서치료연구소 소장을 맡고 있다. 저서로는 2013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인 『아이는 커 가는데 부모는 똑같은 말만 한다』, 2012년 문화체육관광부 우수교양도서로 선정된 『참 쉬운 마음 글쓰기』와 2009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우수저작상을 수상한 『엄마가 하는 독서치료』가 있고, 그 외에 『내 아이 공부 좋아하게 만드는 공부 질문』, 『꿈이 있는 엄마가 아이도 잘 키운다』, 『독서 치료의 실제』(공저) 등이 있다.

  • 목차

    머리말

    Part1. 상처 주는 것도 습관이다
    ㆍ 아이 마음속 진실 알기 10
    엄마를 위한 TIP) 엄마의 자존감부터 돌아보자 17
    ㆍ 우리 아이 도대체 왜 이럴까 18
    ㆍ 엄마는 원인제공자? 문제 해결사? 32
    엄마를 위한 TIP) 엄마의 내면 아이 38
    ㆍ 심리치료, 엄마가 한번 해볼까? 40
    엄마를 위한 TIP) 아이의 문제 행동을 보는 새로운 관점 49

    Part 2. 하루 30분, 이것만 알면 엄마도 할 수 있다
    ㆍ 치료의 시작은 마음 알아차리기에서 56
    엄마를 위한 TIP) 엄마의 심리치료, 몇 시간이나 해야 할까? 65
    ㆍ 엄마의 치료적 대화 67
    엄마를 위한 TIP) 지금-여기(here&now)에서 이야기 나누기 82
    ㆍ 치료 효과 극대화시키기 84
    엄마를 위한 TIP) 엄마가 하는 심리치료, 어디서 하는 게 좋을까? 93

    Part 3. 성장과 치유로 이끄는 엄마의 마음멘토링
    ㆍ 마음속 감정의 찌꺼기 씻어내기 96
    엄마를 위한 TIP) 시작하는 말에 따라 대화내용이 결정된다 116
    ㆍ 떼쓰고 고집부리고 화내고 반항하는 아이 ▶ 엄마와 친한 아이 진짜 엄친아 119
    ㆍ 공격적인 아이 ▶ 생산적 에너지로 전환하는 아이 139
    ㆍ 주의 집중이 어려운 아이 ▶ 자신만의 집중 스타일 키우기 163
    ㆍ 충동적 과잉 행동하는 아이 ▶ 자기 조절을 잘하는 아이 184
    ㆍ 친구 관계가 힘든 아이 ▶ 사회성이 좋은 아이 213
    ㆍ 형제간의 다툼이 심한 아이 ▶ 형제ㆍ자매가 있어 든든하고 행복한 아이 233
    엄마를 위한 TIP) ‘생각하는 의자’보다 ‘평화를 되찾는 의자’로 255
    ㆍ 우울하고 무기력한 아이 ▶ 흥미와 호기심이 있는 아이 259
    ㆍ 소극적인 아이 ▶ 적극적으로 행동할 줄 아는 아이 268

    Part 4. 스스로 치유하는 아이들
    ㆍ 자존감이 높은 아이는 스스로 치유한다 282
    ㆍ 스스로 치유하고 성장하는 아이의 언어 286
    ㆍ 배우는 즐거움을 아는 아이 291
    ㆍ 자신이 배우고 싶은 것을 아는 아이 296
    ㆍ 아이도 치유하고 엄마도 성장하고 300
    엄마를 위한 TIP) 아빠가 하는 강력한 심리치료 306

  • 출판사 서평

    15년간 2만 시간 이상 아이와 부모를 상담하고 얻은 단 하나의 결론
    “엄마의 작은 습관으로 아이는 달라지기 시작한다!”

    아이는 몸을 다치는 것보다 훨씬 더 자주 마음의 상처를 받으며 자란다. 그중에 가장 상처를 많이 주는 사람은 안타깝게도 엄마인 경우가 많다. 처음엔 왜 상처가 되는지 몰라서, 나중에는 상처 주는 줄 알면서도 습관이 되어서. 이 책은 ‘아이의 마음을 치유하는 최고의 치료사는 바로 엄마’라는 면에 주목한다. 그리고 엄마가 아이의 마음을 치유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 전문상담가의 비법을 조금 활용해볼 것을 제안한다. 똑같은 장난감으로 노는데 왜 엄마가 노는 건 그냥 ‘놀이’이고, 놀이치료사가 같이 노는 건 ‘치료’가 될까? 그 이유는 그 시간 동안 아이와 무슨 말을 하고, 어떻게 상호작용하느냐에 따라 아이의 마음에 끼치는 영향이 하늘과 땅 차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심리치료실이 아닌 집에서, 아이를 가장 사랑하는 엄마가 아이의 불안과 결핍을 성장과 치유로 바꾸어보자. 하루 30분의 마음멘토링으로 아이는 자존감 높고 행복한 아이로 자라게 될 것이다. 아이를 너무나 사랑하지만 제대로 사랑할 줄 몰라 마음 아파하는 모든 엄마를 위한 책이다.

    1. 15년간 2만 시간 이상 아이와 부모를 상담한 전문가의 단 하나의 결론!
    “아이에게 상처를 주느냐, 아이를 행복하게 하느냐,
    모두 엄마의 습관에 달려있다!“

    떼쓰고 고집부리고 화내고 반항하는 아이, 공격적인 아이, 주의집중이 어려운 아이, 충동적 과잉 행동하는 아이, 친구 관계가 힘든 아이, 형제간의 다툼이 심한 아이. 우울하고 무기력한 아이. 이 외에도 엄마가 이해하지 못하는 행동을 아이가 보일 때면 많은 엄마들이 혼란스러워 한다. 도대체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부모수업도 받아보고 마음을 읽어준다고 “~그랬구나.”도 열심히 해보았다. 놀이치료나 미술치료도 받아보았다. 아이는 상담실에서만 조금 좋아질 뿐 집에 오면 전과 마찬가지, 엄마는 지쳐만 간다. 이 책은 이럴 때 엄마에게 상담가의 비법을 조금만 활용해 볼 것을 제시한다. 일주일에 한 번, 심리치료실에서 한 시간씩 상담을 받는 것보다 하루에 30분만 엄마가 제대로 아이와 시간을 보내면 어떨까? 이 책의 저자는 엄마 출신 전문 상담사로서 집에서 할 수 있는 모든 심리치료의 기법을 전수한다.

    2. 얼마나 오래 같이 있느냐보다, 같이 있는 동안 어떻게 하느냐가 더 중요하다.
    자존감 높고 행복한 아이의 키우는 하루 30분의 비밀

    저자는 약 18년 전 아동심리치료를 배우기 시작할 때 놀이치료실을 처음 방문할 때를 잊지 못한다고 한다. 놀이치료실은 아이들의 마음을 다루는 아주 특별한 놀이도구로 가득할 거라 잔뜩 기대했지만 문을 열고 들어간 순간, ‘어, 이게 뭐지? 그냥 우리 집에 있는 장난감하고 별 다른 게 없잖아.’ 하고 느꼈다고 한다. 그렇다면 왜 엄마가 노는 건 그냥 ‘놀이’이고, 놀이치료사가 같이 노는 건 ‘치료’인 걸까?’
    그 이유는, 놀이 도구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작은 도구를 가지고 무슨 말을 하고, 어떻게 상호작용하느냐에 따라 아이의 마음에 끼치는 영향이 하늘과 땅 차이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새로운 질문을 가지게 되었다. ‘왜 엄마는 심리치료사처럼 놀지 못하는 걸까?’ 혹은 ‘엄마가 심리치료사의 기법을 조금만 활용한다면 어떨까?’

    3. 심리치료실 가기 전에 엄마의 습관부터 바꿔라!
    집에서 준비물 없이 당장 시작하는 엄마표 마음치료의 모든 것

    엄마는 아이의 마음을 가장 잘 알고 있는 사람이고,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사람이기도 하다. 이 책은 아이의 행동에서 아이가 왜 이런 행동을 하는지, 아이의 마음속에 숨어있는 진실은 무엇인지, 아이가 바라는 것과 엄마가 꼭 해주어야 하는 것은 무엇이 있는지, 아이의 유형별로 꼼꼼하게 짚어준다. 엄마가 심리상담사가 되었다고 생각하고 10주 동안 아이의 마음멘토링을 시작해보자. 무릎에 난 상처에 약 발라주면서 호호 불어주는 정도의 마음가짐이면 충분하다. 아이 마음의 찌꺼기를 날려 버리기 위해 그동안 아이가 엄마에게 바랐던 행복한 시간 만들기에 초점을 맞추면 충분하다. 준비물도 많이 필요 없다. 집에 있는 동화책이나 크레파스, 풍선, 사진과 같은 잡다한 물건이면 충분하다. 이 책은 아이의 유형별 맞춤 치료의 모든 방법이 수록되어 있다.

    4. 미술놀이, 독서놀이, 글쓰기 놀이, 게임, 대화법 등
    하루 30분, 아이의 유형별 맞춤 멘토링 방법 모두 공개

    떼쓰고 고집부리고 화내고 반항하는 아이는 엄마와 친하고 행복한 아이로. 공격적인 아이는 생산적 에너지로 전환하는 아이로. 주의집중이 어려운 아이는 자신만의 집중 스타일을 키워준다. 충동적 과잉 행동하는 아이는 자기 조절을 잘하는 아이로, 친구 관